상단여백
HOME 단독보도
[단독]"휴게소를 어떡해"…도로공사의 고민일부 휴게소 시설비 부정 보고 적발…지난해 평가 결과 발표 못해 '전전긍긍'
최재호 기자 | 승인 2016.07.06 14:22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이 사진은 한국도로공사가 휴게소 화장실을 호텔 수준으로 개선한다는 방침아래 추진된 모 휴게소 화장실 모습. <한국도로공사 강원본부 제공>

고속도로 휴게소를 관리하는 한국도로공사(이하 도공)가 고민에 빠졌다.

매년 전국 170여개 휴게소를 대상으로 서비스 및 시설 개선 등 운영의 잘잘못을 평가하는 도공이 올해 절반을 보내고도 여태 지난해 평가 결과를 결정짓지 못하고 있다.

이 여파로 도공의 평가에 생사가 걸린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는 올해 운영 방향을 세우지 못한 채 도공의 눈치만 보고 있는 모양새다.

6일 도공과 휴게소 등에 따르면 도공은 지난 5월말까지 공표키로 했던 지난해 휴게소 운영평가 결과를 발표하지 못하고 있다.

매년 5월 발표하는 시점을 두고 휴게소의 반발을 사왔지만 올해는 되레 한달 이상 늦어지고 있는 셈이다.

어떤 속사정이 생긴 걸까.

지난 5월 고속도로 휴게소를 담당하는 도공 휴게시설처에 특정 기업에서 운영하는 휴게소의 비리를 고발하는 제보가 날아들었다.

이 제보는 해당 휴게소가 시설비를 부풀리는 방법으로 과다 계산해 지난해 실적으로 도공에 보고했다는 취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운영 평가 발표를 앞둔 시점에 부랴부랴 진상 조사에 들어간 도공 휴게시설처는 해당 휴게시설의 부정 회계를 확인했다.

이 문제가 특정 휴게시설만의 비리가 아니라는 판단에 따라 도공은 모든 휴게시설에 대해 시설 투자 부문에 대해 전수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10여개 휴게시설이 시설비를 부풀려 도공에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설 투자 부문은 전체 가중치 200점 만점에 25점을 차지할 만큼 중요한 평가 지표다. 휴게시설을 5년간 자율적으로 위탁 운영하는 업체로 하여금 가급적 많은 수익을 시설 개선에 유도하고자 마련된 장치다.

원칙대로라면 이들 '부정 보고' 휴게시설에 대해서는 시설 부문 지표 점수는 0점 처리하는 게 정상이다.

하지만 한달여 지났지만 도공의 고민은 아직 계속되고 있다.

이들 휴게소 모두에 대해 시설 부문에 0점 처리할 경우 해당 휴게소는 지난해 평가에서 꼴찌 등급(5등급)을 받을 수 밖에 없다.

예년의 경우 휴게소 끼리 점수 차이가 별로 나지 않을 뿐 아니라 상대평가이기 때문에 시설 부문 25점 가중치는 그야말로 치명적이다.

휴게시설 임차 기간 5년 동안 합산해서 일정 등급을 유지해야 그 다음 5년간 재계약을 할 수 있는 도공 휴게시설 관리 시스템의 구조상 한해라도 꼴찌 등급을 받을 경우 사실상 재계약은 물건너간다고 봐야 한다는 게 휴게소 측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도공 관계자는 "휴게시설에 대한 조사를 한 건 맞다"면서도 "도공이 잘못한 게 아니라는 점에서 일정 부분 평가 발표가 늦어지고 있는 점에 대해 이해해 달라"고 해명했다.

최재호 기자  choijh1992@naver.com

<저작권자 © 고속도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시 연제구 배산북로 12번길 27-1 | 서울 본부 : 서울시 용산구 후암동 358-17 대원정사 신관 3층
발행·편집인 : 김완식 010-2428-0878 | 등록번호 : 부산아00254 | 등록일 : 2016.02.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욱
Copyright © 2018 고속도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