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영동고속道 만취 질주 BMW 운전자 '단속 행운'아침 알코올농도 수치가 운전면허취소 수치인 0.154%
서혜정 기자 | 승인 2019.05.15 09:32
<자료사진>

14일 아침 6시40분께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 만종분기점 부근에서 만취상태에서 시속 180km 이상으로 과속 질주한 50대 운전자가 경찰에 적발됐다.     

강원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도로교통법위반 혐의로 A씨(50)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경기도 화성에서 술을 마시고 만취 상태에서 강원도 정선으로 가다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A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취소 수치인 0.154%였다. 

A씨는 경찰에서 “정선의 건설현장으로 빨리 가기 위해 과속으로 운행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서혜정 기자  iecono@hanmail.net

<저작권자 © 고속도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시 연제구 배산북로 12번길 27-1 | 서울 본부 : 서울시 용산구 후암동 358-17 대원정사 신관 3층
발행·편집인 : 김완식 010-2428-0878 | 등록번호 : 부산아00254 | 등록일 : 2016.02.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욱
Copyright © 2019 고속도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