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장애인‧국가유공상이자 고속도로 '임시 감면증' 발급통합복지카드 분실‧훼손시 임시감면증 발급, 1달 동안 사용가능
서혜정 기자 | 승인 2019.05.11 07:41

장애인과 국가유공상이자에게 고속도로 통행료를 감면해주는 임시감면증이 도입됐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국가보훈처, 한국도로공사, 18개 민자고속도로 운영사는 장애인과 국가유공상이자의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을 위해 임시감면증 제도를 지난 7일부터 도입·시행하고 있다. 

그동안 장애인이나 국가유공상이자 등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대상자가 통합복지카드 분실 또는 훼손 시 대체 증명수단이 없어 2~3주 걸리는 재발급 기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현재 장애인이나 국가유공상이자 등이 복지혜택을 편리하게 받을 수 있도록 4장의 카드를 1장의 카드로 통합(복지카드 + 통행료감면카드 + 선‧후불 하이패스카드 + 교통카드)해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는 임시감면증을 발급받은 후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제시하면 종전과 같이 통행료를 감면받을 수 있게 된다. 임시감면증은 장애인의 경우 장애인증명서, 국가유공상이자의 경우 유료도로 통행료 임시감면 증명서이다.

임시감면증 발급을 위해 장애인은 거주지 주민센터에서, 국가유공상이자 등은 관할 보훈(지)청에 직접 방문 후 신청하면, 즉시 발급받을 수 있다. 임시감면증 발급일로부터 1개월 동안 사용이 가능하며, 재발급된 통합복지카드 수령 시 사용이 중단된다. 

 

서혜정 기자  iecono@hanmail.net

<저작권자 © 고속도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시 연제구 배산북로 12번길 27-1 | 서울 본부 : 서울시 용산구 후암동 358-17 대원정사 신관 3층
발행·편집인 : 김완식 010-2428-0878 | 등록번호 : 부산아00254 | 등록일 : 2016.02.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욱
Copyright © 2019 고속도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