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휴 첫날 나들이' 혼잡…고속도로에 543만대하행선 밤 9~10시 정체 해소
최재호 기자 | 승인 2019.05.04 11:45
<자료사진>

연휴 시작인 4일 전국 고속도로에 봄 나들이객이 몰리면서 곳곳에서 심한 정체 현상을 빚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하행선 정체가 오전 5~6시 시작돼 오전 11시~낮 12시 최대에 달하겠다. 교통정체는 밤 9~10시쯤 해소되겠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향하는 상행선 정체는 오전 7~8시 시작돼 오후 5~6시 최대에 이르렀다가 밤 9~10시쯤 풀리겠다.  

이날 오전 11시 요금소 출발기준 승용차로 서울에서 각 지역 주요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7시간40분 △울산 7시간10분 △강릉 6시간10분 △양양 4시간30분 △대전 4시간20분 △광주 6시간50분 △목포 7시간30분 △대구 6시간40분이다.

반대로 지역 주요도시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50분 △울산 5시간20분 △강릉 2시간40분 △양양 2시간 △대전 2시간30분 △광주 3시간40분 △목포 3시간40분 △대구 4시간50분이다.

낮 현재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경부선입구부터 옥산나들목까지 원활한 구간이 거의 없을 정도로 거북이 걸음을 보이고 있다.

서해안 고속도로 목포방향에서도 팔곡분기점부터 행담도휴게소까지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의 경우 둔대분기점~동군포나들목, 동수원나들목~용인휴게소, 덕평나들목~호법분기점 등 곳곳에서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총 543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5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48만대로 예상된다.

최재호 기자  iecono@hanmail.net.com

<저작권자 © 고속도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시 연제구 배산북로 12번길 27-1 | 서울 본부 : 서울시 용산구 후암동 358-17 대원정사 신관 3층
발행·편집인 : 김완식 010-2428-0878 | 등록번호 : 부산아00254 | 등록일 : 2016.02.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욱
Copyright © 2019 고속도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