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내비게이션으로 '고속道 정체 알림 서비스'행안부, 도공 공동으로 24일부터 서비스 시작
최재호 최재호 기자 | 승인 2019.04.24 06:38
사진은 2월17일 낮 12시46분께 강원 원주시 지정면 월송리 인근 제2영동고속도로 지정 3터널 내에서 차량 13대가 연쇄 추돌해 정체를 빚고 있는 모습. <강원소방본부 제공>

내비게이션을 통해 고속도로 정체구간의 사고 위험을 예고하는 서비스가 24일부터 시행된다.

행정안전부는 한국도로공사, 내비게이션 운영사와 공동으로 24일부터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24일 오후 이와 관련한 시연 행사와 간담회를 갖는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전체 고속도로 교통사고 치사율에 비해 2.5배 높은 수준으로 심각한 상황이다. 지난 2006년 10월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에서는 짙은 안개 등으로 40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12명이 사망하고 50여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최근인 2017년 7월에는 경부고속도로 양재IC에서 7중 추돌사고로 2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부상했고, 같은 9월에는 논산천안고속도로에서 8중 추돌사고로 사명 2명, 부상 10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고속도로 추돌사고의 치사율이 높은 이유는 고속으로 주행하다 충분한 사전 감속조치 없이 그대로 충돌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 정체 상황에 대한 전방 주시태만, 대형트럭 및 버스 운전자의 졸음운전이 심각한 추돌사고의 원인으로 지목되기도 한다.

새로 시행되는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는 정체상황 발생 시 한국도로공사에서 정체정보를 고속도로 교통관리 시스템에 입력하면 차량 내비게이션을 통해 즉각 표출되는 방식이다.

우선 아이나비, 맵퍼스 등 2개 내비게이션 운영사가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를 시작한다. 해당 업체의 운영성과를 바탕으로 하반기에는 티맵(T-map), 엘지유플러스(LGU+), 네이버 등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전방 도로 정체상황을 운전자에게 음성, 경고음 등 청각적으로 안내해 졸음 운전자에 대한 각성 효과와 함께 인명피해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재호 최재호 기자  iecono@hanmail.net.com

<저작권자 © 고속도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재호 최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시 연제구 배산북로 12번길 27-1 | 서울 본부 : 서울시 용산구 후암동 358-17 대원정사 신관 3층
발행·편집인 : 김완식 010-2428-0878 | 등록번호 : 부산아00254 | 등록일 : 2016.02.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욱
Copyright © 2019 고속도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