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OPINION
[기고] '웹하드 카르텔' 근절 시급한 이유밀양경찰서 경무과 경무계 순경 강권환
최재호 기자 | 승인 2019.02.22 10:50
밀양경찰서 강권환 순경.

웹하드 카르텔! 이전에는 들어보지 못하던 생소한 단어가 인터넷, 뉴스 등 언론에 등장하고 있다.

‘웹하드 카르텔’이란 웹하드에 불법 음란 영상물을 업로드해 유통시키는 헤비 업로더와 불법 컨텐츠 검색 목록을 차단시키는 필터링 업체가 유착관계를 맺어 부당 이득을 취하는 것을 뜻한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웹하드 카르텔과 디지털 성범죄산업에 대해 특별수사를 요구한다’라고 동의한 국민이 20만명을 넘어서는 등 국민의 관심도 크게 늘어가는 추세다.

경찰은 지난해 8월 13일부터 불법촬영물 유포 등 ‘사이버성폭력 사범 특별단속’을 시행해 100일간 집중단속에 나선 결과 총 3660명을 검거하고 이중 133명을 구속했다. 특별단속에서 불법촬영물이 상품처럼 유통되는 ‘웹하드 카르텔’ 근절에 중점을 두고 수사에 집중했다.

2018년 하반기 직원 폭행 영상으로 논란이 되었던 ‘위디스크’, ‘파일노리’ 등 국내 P2P 업계 1위 양진호 회장을 구속했다. 이 외에도 15개 주요 웹하드 사이트를 단속해 운영자 22명과 헤비업로더 240명을 검거했다.

처음에는 설마라는 단순한 호기심으로 시작한 행동이 피해자들에게는 아무리 노력해도 사라지지 않는 본인의 불법음란물로 정신적 고통을 가져다주고 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고귀한 생명까지도 앗아갈 수 있는 무거운 범죄라는 사실이 각인돼야 한다.

관심을 가지고 불법음란물·촬영물을 다운로드 받는 것은 엄연한 범죄임을 인지하고 지속적 관심을 통해 불법영상물 촬영 및 유포를 막아야 할 것이다.

현재 경찰청에서는 관계부처·기관과의 형사처벌뿐 아니라 과태료 등의 행정처벌, 불법행위로 인해 벌어들인 수익에 대한 환수 등을 통해 이 같은 불법행위를 억제하고 있다.

불법영상물 촬영 및 유포를 막기 위해선 형식적인 캠페인운동에 그쳐선 안된다.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SNS, 유튜브 등으로 친근한 홍보영상 등을 만들어 불법음란물이나 촬영물을 다운 받거나 관련 영상을 촬영 하는 것은 엄연한 범죄라는 것을 알려 뿌리부터 뽑아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최재호 기자  iecono@hanmail.net.com

<저작권자 © 고속도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시 연제구 배산북로 12번길 27-1 | 서울 본부 : 서울시 용산구 후암동 358-17 대원정사 신관 3층
발행·편집인 : 김완식 010-2428-0878 | 등록번호 : 부산아00254 | 등록일 : 2016.02.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욱
Copyright © 2019 고속도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