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일반
[6일 고속도로] 아침부터 귀경길 정체…내일 새벽 해소 전망
최재호 기자 | 승인 2019.02.06 09:33
<자료사진>

설 연휴 마지막 날인 6일 전국 고속도로는 상행선 정체가 아침부터 시작됐다. 정체는 내일 새벽에나 풀릴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지방에서 서울로 향하는 귀경 방향 상행선 정체가 오전 7~8시쯤 시작돼 오후 4~5시 절정에 달한 뒤 다음날 새벽 3~4시쯤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경부고속도로와 서해안고속도로 등 주요 고속도로 서울방향의 경우 답답한 흐름이 긴 구간에서 이어지겠다. 반면 고속도로 하행선의 경우 비교적 원활한 교통 흐름을 보이겠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총 488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이 57만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37만대 수준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버스전용차로제를 시행한다. 경부고속도로는 신탄진~한남, 영동고속도로는 신갈분기점~여주분기점 구간이다. 버스전용차로제를 위반하면 승용차는 6만원, 승합차는 7만원의 범칙금과 벌점 30점이 부과된다.

최재호 기자  iecono@hanmail.net.com

<저작권자 © 고속도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시 연제구 배산북로 12번길 27-1 | 서울 본부 : 서울시 용산구 후암동 358-17 대원정사 신관 3층
발행·편집인 : 김완식 010-2428-0878 | 등록번호 : 부산아00254 | 등록일 : 2016.02.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욱
Copyright © 2019 고속도로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